복지위, ‘플렉시블 일렉트로닉스 산업 포럼’ 개최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TNL 조회 65회 작성일2019-04-25

본문

국회 4차산업특별위원회 소속이자 보건복지위원회 소속인 윤일규 의원이 국회 4차산업특별위원회 정병국 위원장,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박범계 의원, 교육위원회 조승래 의원과 공동으로 '플렉시블 일렉트로닉스 산업 포럼'을 4월 18일 오후 2시, 국회도서관 제2소회의실에서 개최했다.

이번 토론회에서는 자가변형이 가능한 '바이오메딕 4D 프린팅 산업'의 발전방향과 대한민국이 4차 산업혁명 선도국으로 나아갈 정책 및 실행 방안 등에 대해 논의하였다.

본 행사는 정병국 의원을 시작으로 박범계, 조승래, 윤일규 의원이 이어 개회사를 한 뒤, 주제 발표 후 발제 토론이 이어진다. 주제발표에서는 성균관대학교의 Luke P.Lee 교수가 에 대해서, 한밭대학교 김동수 교수가 에 대해서 각각 발표하였다.

이어 발제 토론에서는 성균관대학교 이영희 교수가 좌장을 맡고, 한국기계연구원 이택민 책임연구원, 한국전자통신연구원 이정익 본부장, 서울대학교 홍용택 교수, 이그잭스 조준혁 연구소장, 삼성서울병원 윤엽 교수, T&L 최윤소 대표이사, 산업통상자원부 바이오융합산업과 김선기 과장, 교육부 산학협력정책과 이해숙 과장, 보건복지부 의료기기화장품산업팀 모두순 팀장,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과학기술정책과 김성수 과장이 토론자로 참여해 열띤 토론을 이어갔다.

윤일규 의원은 "'바이오메딕 4D 프린팅 산업’은 기존 3D 프린팅의 한계를 넘어 주변 환경 또는 자극에 스스로 모양을 변경·제조할 수 있는 기능을 가짐으로써 몸을 절개하는 수술의 절차가 간소화되는 등 의료 분야에 커다란 혁신을 가져올 것으로 기대한다."고 언급하며, "우리나라가 4차 산업혁명을 이끄는 선도국으로 발돋움하기 위해서는 '바이오메딕 4D 프린팅 산업' 관련 세부 발전계획을 세우고 인재양성에 힘써야 한다.”고 주장했다.
(출처: 의료기기뉴스라인)